2018년 10월 1일 kbic 뉴스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10월 1일 월요일 KBIC 뉴스입니다.
—–
1. 서울시 장애인바우처택시 이용횟수 확대

서울시각장애인생활이동지원센터가 오늘부터 장애인바우처택시 이용횟수를 1일 2회에서 4회로, 월 30회에서 40회로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서울지부에 따르면, 그동안 한시련 서울시지부와 서울시각장애인생활이동지원센터에서는 바우처택시의 이용편의 증진과 안정화 및 횟수 확대를 위해 서울시에 지속적으로 건의했으며, 그 결과 바우처택시 이용자를 순차적으로 늘리고 이용자의 편의를 위한 이용횟수의 확대에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출,퇴근 이용자와 정기적으로 센터차량 및 바우처택시를 이용하는 시각장애인 이용자에게 큰 힘이 될 전망입니다.
한시련 서울지부 관계자는 “현재 시행중인 바우처택시 제도가 아직 정착 단계라고 할 수는 없으나 우리 센터는 시각장애인의 이동에 대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습니다.

2. 장애인개발원, 12월까지 ‘이룸센터 재난대응 매뉴얼 개발 연구’

한국장애인개발원은 지난달부터 오는 12월까지 ‘이룸센터 맞춤형 장애인 재난대응 행동매뉴얼 개발 연구’를 진행합니다.
이에 따라 개발원은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 소교육실에서 이룸센터 입주기관 22곳을 대상으로 연구 설명회를 진행했으며, 이날 설명회에서는 연구 책임자인 충북대학교 이정수 건축학과 교수가 이번 연구에 대한 내용을 간략히 소개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화재, 지진 등 재난발생 시 이룸센터를 이용하는 고객과 입주 장애계단체 직원들이 효율적이고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행동 지침을 개발할 계획이며, 나아가 장애인 입주 건물의 재난대응 행동 지침 모델로 제시할 전망입니다.
한국장애인개발원은 이번 연구와 관련, 이달 중 이룸센터 입주기관을 개별 방문해 입주기관에 대한 현황조사와 설문조사를 진행합니다.
또 입주기관과 협력해 재난대피 피난행동 실험을 실시하고 1차 개발된 ‘이룸센터 맞춤형 장애인 재난대피 행동매뉴얼’에 근거해 장애유형별 시뮬레이션 훈련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3. 중증 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외면하는 교육청…76%가 실적 미달

교육부와 교육청 10곳 가운데 7곳 이상은 장애인 일자리 마련을 위한 제도인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기준을 지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교육부 및 전국 교육청·교육지원청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들 기관 상당수가 중증장애인 생산품 구매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했습니다.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제도는 중증장애인의 일자리를 마련하고 소득을 높여 장애인의 자립 기반을 조성하고자 만든 제도로 2008년 도입됐으며, 이 법에 따라 국가기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은 물품 구매액의 일정 비율을 중증장애인 생산품으로 사야 합니다.
하지만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14개 교육청은 이 기준을 채우지 못했으며, 176개 교육지원청 중에서도 131곳의 실적이 기준에 못 미쳤습니다.
교육청별로 우선구매 실적을 살펴보면 울산시교육청이 전체 구매액의 0.25%만을 중증장애인 생산품으로 구매해 최하위를 기록했고, 대전시교육청이 0.38%, 경상북도교육청이 0.44%, 전라남도교육청 0.45%, 대구시교육청 0.52%, 광주시교육청 0.56%, 경상남도교육청 0.58% 순으로 나타나 법정구매비율을 채우지 못했습니다.
전국 176개 교육지원청의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실적을 보면 경북 울릉교육지원청이 0.03%로 가장 낮았고, 경북 봉화교육지원청이 0.17%, 전남 진도교육지원청이 0.22%, 전남 강진교육지원청이 0.23%, 경북 김천교육지원청이 0.25%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김한표 의원은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타 기관에 모범을 보여야 할 교육기관조차 제도를 외면하고 있다”며 “제도가 실질적으로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교육부와 교육청에서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4. 송아량 서울시의원 “시각장애인 민원 적극 검토 하고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앞장설 것”

서울시의회 송아량 의원은 지난 달 27일 의원회관에서 시각장애인 및 교통약자의 교통편의 지원 마련을 위해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시각장애인의 지하철 이용 시 제기되는 문제점과 주요 고충을 듣고, 편의시설 개선과 이동권 보장 대책 마련을 위한 논의가 진행됐습니다.
한시련 관계자는 “시각장애인은 눈 대신 점자 등을 이용해 정보를 얻고 있는데, 점자표대로 따라가다 보면 길을 잃기 십상”이라며 “대중교통 편의시설이 미흡하기 때문에 많은 시각장애인이 제한된 생활반경 속에 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송아량 의원은 “대중교통 편의시설이 미흡해 장애인이 교통수단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하는데 제약이 생겨서는 안된다”며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협력하여 교통약자 이동권 확보를 위한 의정활동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송 의원은 “간담회를 통해 시각장애인의 불편사항을 들으면서 세심한 정책 추진이 필요함을 다시금 느꼈다”며 “민원사항을 적극 검토하고 충분한 조사를 통해 정책적으로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5. 윤상현 의원, 인천시각장애인복지관 증축 사업비 등 국비 특별교부금 12억원 확보

국회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은 인천시각장애인복지관 증축 사업비 7억원 등 총 12억원의 국비 특별교부금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확보된 인천시각장애인복지관 증축 사업비 7억원은 복지관의 기존시설에 전체면적 462㎡ 규모의 대강당 증축과 엘레베이터 보강사업 등에 투입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인천시각장애인복지관은 작년 한글 점자를 창안한 박두성 선생의 ‘송암기념관’을 신축한 데 이어 대강당 증축이 가능해져 종합복지관의 면모를 갖추게 됐습니다.
윤 의원은 “미추홀 구의 재정이 열악한 상황에서 특별교부금을 확보해 조금이라도 주민의 불편을 해결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복지와 생활 SOC 관련 사업은 가급적 정부예산을 받아 진행해야 구의 재정운용과 원도심 활성화에 도움을 주는 만큼 앞으로 더 많은 국고보조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6. 경기북부경찰, 시각장애인용 범죄피해 지원안내서 배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시각장애인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범죄피해자 지원 안내서를 관내 복지시설에 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안내서에는 고령층 또는 시각장애인이 정보 접근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점자와 음성 지원용 QR코드가 포함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유관기관과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7. 진안군, 시각장애인용 ‘점자 민원안내 책자’ 발간

전북 진안군은 시각장애인의 민원편의를 위해 ‘점자 민원안내 책자’를 발간해 군청과 읍·면 민원실에 비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 안내책자에는 알아두면 편리한 민원제도, 제증명 발급안내, 장애인 복지안내 등 다양한 정보가 담겨 있습니다.
성진명 진안군 민원봉사과장은 “앞으로도 시각장애인의 눈높이에 맞는 민원서비스를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날씨입니다.
—–
이상으로 10월 1일 월요일 KBIC 뉴스를 마칩니다.
지금까지 제작에 류창동, 진행에 김규환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K.B.I.C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