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27일 kbic 뉴스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7월 27일 금요일 KBIC에서 전해드리는 생활뉴스입니다.
———-
1. “청라에서 신도림까지 29분?”…인천시, 서울 지하철 2호선 연장 추진
인천시가 서울 지하철 2호선의 인천 청라연결 추진을 위한 시동을 걸었습니다.
인천시는 서울시와 공동으로 서울지하철 2호선 청라 연장 사업의 사전 타당성 조사를 8월부터 내년 2월까지 시행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습니다.
시 관계자는 “서울시가 ‘원종~홍대입구선 차량기지 확보 및 신정차량기지 이전 관련 사전 타당성 조사’를 올해 4월 착수해 진행 중”이라며 “여기에 원종∼청라 등 인천 구간을 추가해
사전 타당성 조사를 하기로 서울시와 뜻을 모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지하철 2호선 청라 연장 사업은 홍대입구역~청라 32.78km, 까치산역~화곡역 1.90km 등 34.68km 노선을 신설해 서울 2호선을 청라까지 연결하는 사업입니다.
총사업비는 3조4천700억원으로 국비와 지방비를 7대3의 비율로 투입한다는 방침입니다.
이 사업이 현실화되면 청라에서 신도림까지 환승 없이 29분만에 도착할 수 있게 됩니다.
박 시장은 지방선거 후보 시절 “2호선이 청라로 이어지면 부천 원종 인근 역에서는 10분대에 서울로 진입할 수 있다”며 ’10분대 서울 진입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인천시는 내년 2월 완료되는 사전 타당성 조사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얻으면 국토교통부에 2016~2025년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서울 2호선 청라 연장 사업을 반영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입니다.
한편, 인천시는 이밖에 제2경인선 광역철도 건설 사업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제2경인선은 구로~광명~시흥~서창~남촌도림~논현~남동공단~청학~인천역으로 이어지는 노선입니다.

2. 보행자 통행로 최소폭 1.2→1.5m로 확대한다
가로수 등을 제외하고 보행자 통행에만 이용되는 보도 유효 폭 최소 기준이 현행 1.2m에서 1.5m로 상향됩니다.
국토교토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보도 설치 및 관리 지침’을 전면 개정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개정 지침에 따르면 먼저 보행자도로의 진행방향에 직각으로 설치하는 횡단경사는 기존 ’1/25 이하’에서 ’1/50 이하’로 완만해집니다.
유효 폭 최소 기준도 기존 1.2m에서 1.5m로 확대됩니다. 이 경우 보다 넓은 공간에서 통행할 수 있고 휠체어나 유모차 이용자도 함께 지나갈 수 있게 됩니다.
개정안은 또 보행자 안전성에 문제가 있거나 타일 등 현재 사용하지 않는 포장재료를 기존 지침에서 삭제하고, 포장공법별 시공 및 품질관리 기준도 마련했습니다.
특히 포장상태별로 A부터 E까지 등급을 마련, 보행자도로는 C등급 이상 수준에서 관리하도록 규정했습니다. 차량 감속을 위해 보도와 같은 높이로 설치하는 ‘험프형 횡단 도로’는 ‘고원식
횡단보도’로 용어가 통일됩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보행자와 교통약자의 안전한 보행 환경 조성에 중점을 뒀다”며 “도로관리청의 일관성 있는 보행자도로 설치와 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3. 테라젠이텍스, 실종자확인 기술 개발한다…국책과제 선정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대표 황태순)는 실종자 신원을 확인하는 유전자 분석 기술을 개발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이는 국책사업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경찰청이 공동 추진하는 ‘실종 아동 등 신원확인을 위한 복합인지기술 개발’입니다.
테라젠이텍스는 유전체 분석 기술을 이용해 실종자 신원 추론, 얼굴 변화를 예측하는 연구를 수행합니다. 연구과제 기간은 5년이며, 정부로부터 연구개발비 12억원을 지원받습니다. 현재
국내에는 연간 2만여명의 아동과 1만7000여명의 치매환자 및 지적 장애인 실종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과제 책임자인 홍경원 테라젝이텍스 수석연구원은 “유전자 분석을 통해 연령별 신체 변화를 예측하는 기술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 기술은 실종자뿐
아니라 장기미제 사건 수사나 신원미상자 확인 등 광범위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4. 더위를 날려버리는 얼음레저스포츠
[앵커]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시원한 곳 찾으시는 분들 많을텐데요.
시원함을 넘어 ‘추위’까지 느낄 수 있는, 얼음 위 스포츠 놀이들이 요즘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KBS 김민경 기자입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tvh&oid=056&aid=0010603028

5. “어린이 화상 주방서 많이 발생…밥솥·정수기 주의”
옷차림이 간소화되는 여름철에는 신체 노출이 증가해 화상 우려가 더욱 높아집니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여름철에 가장 많은 화상 환자가
발생(31.6%)한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됩니다.
특히 어린이는 호기심이 많은 반면 반응속도가 느려 빠른 대처가 어렵고 피부가 연약해 화상사고에 매우 취약합니다.
27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5~2017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만 14세 이하 어린이 화상사고’는 총 2636건으로 전연령
화상사고(6640건)의 39.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린이 화상사고의 대부분(88.2%, 2325건)이 ‘만 6세 이하 영유아’에게 발생했습니다. 세부 발달단계별로는 호기심과 활동범위가 증대되는 ‘1~3세 걸음마기’에
57.5%(1515건)가 집중됐고 이어 ‘0세 영아기’ 19.6%(51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성별로는 ‘남아’가 57.3%(1510건)로 ‘여아’ 42.7%(1126건)보다
14.6%포인트 높았습니다.
화상사고가 발생한 장소는 영유아가 가장 많은 시간을 머무르는 ‘가정’이 전체의 79.2%(2087건)로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가정 내 화상사고의 절반 이상(57.8%, 1206건)은
전기나 가스를 사용한 가열 조리가 이루어지는 ‘주방’에서 발생했고, 이어 ‘침실·방’16.4%(342건), 거실 10.5%(220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어린이 화상원인은 뜨거운 제품과 접촉하거나(49.1%, 1295건) 뜨거운 물이나 증기(46.7%, 1232건)로 인한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이외에도 콘센트에 젓가락 등을 집어넣어 발생하는 전기화상(3.3%, 86건)과 빙초산·순간접착제 등으로 인한 화학화상(0.8%, 20건)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성장단계에 있는 어린이에게 발생하는 화상사고는 신체적 고통뿐만 아니라 흉터 생성으로 인한 관절 부위 운동제한이나 외모 스트레스에 따른 건전한 정신적 성장 저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어린이 화상사고 예방을 위한 주의사항으로 ▲전기밥솥 등 전열제품은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둘 것 ▲어린이를 씻길 때 수도꼭지나 샤워기는 갑자기 뜨거운
물이 나올 수 있으므로 물을 받아서 할 것 ▲사용하지 않는 콘센트는 안전덮개로 막아둘 것 등을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화상사고 발생 시 응급처치법으로 ▲화상 부위를 흐르는 물에 15~20분 정도 식힐 것 ▲부종의 우려가 있으므로 반지 등 장신구는 제거할 것 ▲감염 우려가 있으므로 물집은
터뜨리지 말 것 ▲깨끗한 천이나 붕대로 화상 부위를 감싼 후 병원에 방문할 것 등을 당부했습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린이 등 주요 안전취약계층 대상의 위해사례 분석을 통한 맞춤형 안전정보 제공을 강화함으로써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
끝으로 날씨입니다.
———-
이상으로 7월 27일 금요일 생활뉴스를 마칩니다. 지금까지 제작에 이창현, 진행에 박소영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KBIC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